• WCOkorea

전통과 문화의 전주, 그 곳의 컬처디자이너를 만나다


▶ 최연수 '컬처디자이너 발굴캠페인' 서포터즈의 활동 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컬처디자이너 발굴캠페인 서포터즈 최연수 입니다.

지난 2월. 캠페인 서포터즈 활동을 마무리 하며 전주 탐방을 다녀왔는데요.

전주 지역에서 자신만의 재능과 열정으로 열심히 활동하는 컬처디자이너를 발굴하기 위해서입니다.

전통과 문화의 도시 전주, 그리고 함께 행복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컬처디자이너.

이 두 단어가 어우러져 어떤 시너지를 낼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컬처디자이너 발굴캠페인 서포터즈의 열정으로 숨 막히게 뛰어다닌 전주 탐방기를 들려드립니다!





오전 7:00

동서울 고속버스터미널

드디어 전주 탐방 당일! 동서울터미널에서 전주행 버스를 탔습니다.

혼자 가는지라 전날까지 이것저것 준비하느라 분주했는데요.

다행히 버스는 놓치지 않았습니다.


오전 9:50

전주 고속버스터미널


약 3시간 후, 전주에 도착했어요.

제겐 첫 전주 방문이었는데요.

전통도시의 전주는 '터미널도 한옥으로 되어있지 않을까' 상상했는데 그렇지는 않더라구요.

전통과 문화의 도시 전주, 그 곳의 컬처디자이너를 찾아 나서볼까요?



오전 10:10

전북광역자활센터

터미널을 나와 이동을 시작하려는 그 때! 정면에 커다란 건물과 간판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

전북광역자활센터'

사실 원래 계획은 전주 도착 즉후 사회적 기업 '마당'으로 이동하는 것이었으나

방문 일정이 변경된 상황이었어요.

그런데 운이 좋게도 바로 캠페인을 알릴 수 있는 곳을 찾은 것이죠!

전라북도 사회복지관 건물에 위치한 전북광역자활센터. ​


지역자활센터란? 일자리, 기술, 자금 부족 등의 이유로 인하여 일할 기회를 찾기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일할 기회를 제공하고 안정된 경제활동을 할 수 있는 조건들을 지원함으로써 참여자들이 일하는 성취감을 경험하고 삶의 희망을 가지고 스스로 자활할 수 있도록 돕는 곳입니다. 지역자활센터의 정의 - 서울 동작지역자활센터



긍정적인 삶의 목표를 가지고 열심히 살아가는 분들 중 컬처디자이너가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방문한 전북광역자활센터!

사전 연락 없이 방문한 저를 반갑게 맞이해 주셔서 너무 감사했어요.

전북광역자활센터는 다른 센터와 같이 기본적으로 일자리 사업을 하지만

특히 전북형 문화유산 광역 자활 근로 사업과 전북 장터 광역화 사업을 특화 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문화 도시 전주는 역시 다르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전북 자활 기업과 자활근로 사업단에는 친환경 농산물 유통하는 '전북광역로컬푸드', 청소사업으로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하는 '협동조합 우리환경', 주거복지 자활기업 협업을 이루는 주거복지협동조합 '가온', 친환경 건강식품을 만드는 '백세누리'와 '에이치알푸드', 표고버섯제배로 일자리를 만드는 '전북버섯광역자활근로사업단'이 있습니다. 이 모두가 취약계층에게 스스로 자활할 수 있도록 돕는 곳이랍니다.




오전 10:50

전주대학교

자활센터가 우연히 눈앞에 있어 다녀오기는 했는데, 갑자기 사라진 오전 일정을

어떻게 보낼지 고민했어요.

하지만 오래 지나지 않아 '전주대학교'가 떠오르더라구요.


입구부터 4차선인 전주대학교(좌), 시계탑이 있는 전주대 학생회관에서 (우)

대학생으로서 컬처디자이너 서포터즈로 활동하며

공익성에 대해 고민하고, 실제 다양한 공익 활동가를 만나보며 느낀 것이 많았어요.

이러한 저의 경험을 같은 대학생들과 나눈다면 좋을 것 같아

전주대학교의 총학생회를 방문하였는데요.

갑작스러운 외부인 방문에도 반갑게 맞이해 준 학생들 덕에

캠페인과 서포터즈 활동의 취지를 잘 전달할 수 있었어요.

더불어, 다양한 문화가 집결하는 서울, 그리고 지역 문화를 활발히 꽃 피우는

전주의 문화 소식을 공유하고, 서울과 전주, 각 지역의 컬처디자이너의 활동을 소개하고

교류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나눴답니다.


오전 11:50

전주 청년상상 놀이터

다음으로 이동한 '청년상상 놀이터'는 창업에 도전하는 청년들에게 필요한

전반적인 지원을 해주는 곳이에요.

건물 앞에는 '희망 승강장'이라는 창업 아이템을 전시할 수 있는 공간도 있고

1층은 공유 주방으로 셰프를 꿈꾸는 청년을 위한 공간,

2층은 공유 사무실, 3층은 창업 지원실이죠.

공간을 무료로 나눈다는 점에서 월드컬처오픈의 공간나눔운동 C!here가 떠올랐습니다.